[기타] 취업사기 폭력사주범 황윤홍을 당장 구속하라

까오리 2013-10-24 (목) 23:13 5년전 18543  
http://www.askindonesia.co.kr/b/G33-25

취업사기 폭력사주범 황윤홍을 당장 구속하라
인도네시아 교민사회 폭력사건 만연... 대사관은 그래도 ‘나몰라라’
 
*아래 글은 인도네시아 폭력사건 제보내용입니다.
*회원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펌글 부탁합니다.. 추가로 필요한 사항은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이민규 010-6208-0244(서울, 핸드폰)
 
사본 -P0001.jpg

 
<폭력사주범 황윤홍(축구선수 황선홍 동생 아님)의 뻔뻔스런 모습. 이 자는 편집국장을 조직폭력배를 동원해 몰아내고 서울서 여직원 3명을 유인해 고용한 다음, 직간접적으로 협박하면서 ‘사이비 언론인’ 행세를 계속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교민사회에 크고 작은 폭력 사건이 만연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APEC 회의와 박근혜 대통령 국빈 방문이 있었지만 이 같은 폭력사건은 대한민국의 국격을 손상시키고 인도네시아 교민사회의 단결과 화합을 저해하는 암적인 존재로 지적되고 있다.
최근 현지 교민사회에 따르면 지난 9월 23일 자카르타경제일보 전 편집국장이었던 K모(50)씨가 회사측이 사주한 조직폭력배들에 의해 강제 해고당했다.
이 사건은 K씨와 임금인상 등 고용조건 등을 놓고 갈등을 빚던 황윤홍(사진) 이트레이딩증권 전 부사장 겸 자카르타경제일보 사장이 현지 조직폭력배를 동원해 K씨의 키타스(체류허가서)와 블루북(노동허가서) 등을 빼앗고 강제해고시키면서 발생했다.
K씨는 이 바람에 전치 4주의 치료를 받아야 하는 부상을 입은 데 이어 현지 이민국이 규정한대로(키타스 반환시 14일내 출국조치) 지난 10월 7일 최종 귀국해야만 했다.
K씨는 사건직후 현지 한국대사관을 찾아가 문제 해결을 요청했으나 외면당했다. 대사관측은 ‘현지에서 발생한 폭력사건은 현지 경찰서에 신고하라’, ‘억울하면 현지 노동위원회에 제소하라’며 방관자적인 소극적인 자세로 일관했다.
이런 가운데 전 이트레이딩증권 김희년 회장의 출납원이자 이번 폭력을 사주한 황 사장은 피해자측에 사과 한마디 하지 않고 오히려 '법에 따라 해 보자'며 배짱을 부리며 활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 사건을 전후해 서울서 대학을 갓나온 이규빈, 최서혜, 김은하 등 여직원 3명을 유인 채용한 후, 인니 현지 사정을 들며 직간접적으로 공갈협박하면서 ‘사이비 언론인’ 행세를 계속하고 있다. 그러나 인도네시아 교민사회에서는 가해자측의 파렴치한 폭력사주행위와 일방적 교용계약 파기 행위에 대해 한국법을 적용해서라도 당장 황윤홍을 구속, 송환하여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에 체류하는 한 교민은 “같은 동포에 대해 폭력사건을 일으킨 자가 외국이라는 이유로 아무런 제재도 받지 않고 활보하는 것은 교민사회의 단결과 화해를 저해하는 심각한 문제”라면서 “최근 한류 확산과 더불어 동시에 대한민국 국법의 지엄함을 세계에 알려 국가의 위상을 바로 세울 수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도네시아 교포사회에서 이 같은 음흉한 폭력사태가 일어나고 있음에도 외교부나 현지 대사관이 사건을 방치하고 있는 것은 상대국과의 외교관계상 수사권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국가간 외교상의 문제를 일으키지 않고서도 얼마든지 교민사회내의 사건사고를 조사하고 조정 중재할 수 있다는 게 관계자들의 지적이다.
인도네시아 한인회의 한 관계자는 “사건을 현지 경찰서나 관공서에 신고하기 이전에 대사관이 자체 훈령 등으로 얼마든지 사건의 진상을 확인하고 조사하여 국내법에 따라 의법조치할 수 있다”면서 “대한민국 국민은 전세계 어디에서나 국적을 포기하지 않는 한 형사과 민사법 등 대한민국 국법의 적용을 받는다”고 지적했다.
특히 최근 급증하고 있는 대졸자 등 해외 취업자들의 노동권 보호를 위해서도 경제적 약자인 이들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해외 취업자의 경우 대부분 외국 이민국과 노동국이 해당 근로자 관리를 현지 채용기업에 일임하는 경우가 많아 회사측과 갈등이 생길 경우 해당 근로자는 여권과 체류허가서를 뺏앗기면 아무런 보호조치를 받지 못하게 되기 때문이다.
최근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 해외 취업을 나온 한 대졸 여학생은 “체류허가, 고용허가 갱신여부 등 회사측이 모든 권한을 갖고 있어 언제 어떤 불이익을 당할지 항상 불안하다”면서 “교포간 분쟁사건에서 대사관이 가해자를 제어하고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한 행동강령 등의 조치를 취해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자카르타신문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3-10-28 10:29:55 인도네시아뉴스에서 이동 됨]

박이사 2014-08-09 (토) 10:46 4년전
아 왜 한국 사람들은 뭉치지 못하는 걸까요?
주소
hi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생활정보

  • 2019-05-24(금)
  • 유학|연수

  • 2019-05-24(금)
  • 한인피해

  • 2019-05-24(금)
 
 
 
 
Copyright ⓒ www.askindonesia.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 English Japan China Germany France Russia Spain italy